최다이닝→9일간 5G 133구…‘무쇠팔’ 홀드 2위가 점점 지쳐간다

최다이닝→9일간 5G 133구무쇠팔 홀드 2위가 점점 지쳐간다 OSEN=고척, 이후광 기자 올 시즌 불펜 최다 이닝에 빛나는 김민수KT·30의 투혼이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는 통하지 않았다. 최근 거듭된 멀티이닝 소화로 무쇠팔이 점점 지쳐가고 있다. 김민수는 지난 1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