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선언 정혁 “박수 받으며 떠나 기뻐… 맞춤형 선수로 기억되고파”

은퇴 선언 정혁 박수 받으며 떠나 기뻐 맞춤형 선수로 기억되고파 13년 프로생활 마치고 친정 인천서 은퇴 현역 은퇴를 선언한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의 미드필더 정혁36이 박수를 받으면서 떠날 수 있어서 기쁘다. 어떤 팀에서든 잘 맞춰서 뛰었던 선수로 기억되고

기사 더보기